‘더 뱅커’ 김노진, 똑 부러지는 박보람 역으로 첫 등장…‘비리의 중심’

관리자
2019-04-18
조회수 173

[톱스타뉴스 김하연 기자] 배우 김노진이 똑 부러지는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연출 이재진, 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에서는 대규모 구조조정 이후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한 대한은행의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배우 김노진이 대한은행의 입사지원자 ‘박보람’역으로 시청자들에게 첫 인사를 건넸다.

MBC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극 중 김상중(노대호)의 운전기사인 김규철(박광수)의 딸인 김노진(박보람)은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지만 밝고 성실하게 취업 준비를 하는 취준생으로 대한은행의 채용 과정에서 당당하게 최종면접에 오르게 된다.
윗선의 개입에 국회의원의 막내딸 취업 청탁 압박의 얼룩까지 더해진 대한은행의 최종 면접현장에서 국회의원의 막내딸과 만나 최종면접관인 서이숙(도정자)을 만나게 된 김노진.
그는 ‘금리인상안’에 관한 면접관의 대답에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똑 부러지게 대답을 하는 등 야무진 모습으로 면접관들을 흐뭇하게 했다.


MBC ‘더 뱅커’ 방송 캡처


또한 이 장면에서 취업청탁의 대상자인 국회의원의 딸과 확연히 비교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노진이 당당하게 대한은행에 입사할 것이라는 시청자들과의 기대와는 다르게 결국 그녀는 서이숙의 계획에 의해 면접에서 탈락했다.
이에 실망한 김노진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렇듯 ‘박보람’역의 ‘김노진’은 첫 등장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게 된 가운데 10일 방송의 말미에는 대한은행의 채용비리에 대해 김상중이 이끄는 감사팀의 특별감사가 시작되며 긴장감이 증폭되었다.
김상중의 칼끝이 서이숙에게 향하며 둘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그 사건의 중심에 있는 김노진이 보여줄 활약이 기대된다.

배우 ‘김노진’ 은 다수의 광고와 웹드라마에 출연하며 시청자들에게 친근감을 쌓아왔으며 두 편의 영화가 오는 4월 17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영화 ’왓칭(감독_김성기)’에서 강예원, 이학주 등과 함께 주요 배역인 ‘미숙’역으로 분하며, 영화 ‘다시, 봄(감독_정용주)’에서는 어린이집 교사역을 맡아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톱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04/11 18:57 송고 | reporter@topstarnews.co.kr

출처 : 톱스타뉴스(http://www.topstarnews.net)

매니지먼트 플레이




Add.  서울시 서초구 나루터로 12길 28-15 삼양빌딩 2층

Tel.  02)6245-3243     |     Fax.  02)6245-3244 
Email   managementplay@naver.com


COPYRIGHT (C) 2019 MANAGEMENT PLAY.  ALL RIGHTS RESERVED.


매니지먼트 플레이


Add.  서울시 서초구 나루터로 12길 28-15 삼양빌딩 2층

Tel.  02)6245-3243     |     Fax.  02)6245-3244     |     Email   managementplay@naver.com